정유라를 김연아급이라 생각했던 최순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