중국 외교관이 한국에 와서 실제로 한 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