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카드 부회장이 보는 한미일 식당 문화